아반떼AD - 미쉐린 PS4 (225/45R17) 장착 ┣ 마이카 다이어리




얼마전 벚꽃 사진을 올리면서 슬쩍 예고했었는데 역시 ADs에 같은 타이어 끼는 제이님이 제일 먼저 알아보셨군요 핫핫.. 이번에 타이어를 바꿨습니다.


작년 가을에 인치업간에 장착하여 17,000km 주행한 기존 넥센 CP672의 마모상태. 화성 오토시티 1회, 인제 스피디움 5타임(1타임당 20~30분)을 함께 한 주행여건은 약간 가혹했지만, 평범한 사계절타이어 치곤 마모가 상당히 빨리 진행되네요. 앞타이어 마모가 너무 빨라서 도중에 전후 위치교환도 해줬는데, 결국 앞/뒤 타이어 모두 마모한계선이 뚜렷히 보일 정도로 수명을 다했습니다. 외측 뜯겨나감 현상도 좀 심했던 나머지, 타이어 갈기 며칠전 빗물이 살짝 덜 마른 시골 커브길에서 의도치 않게 리어타이어 그립을 잃고 90도 스핀까지 경험했습니다; 다행히 크게 빠른 속도는 아니었고 주변 교통량이 전혀 없어서 단 1의 접촉사고나 기물/차량 파손 없이 자력으로 복귀하긴 했는데 참 무서운 경험이었죠. 마모한계선 나오는건 둘째치고 아예 슬릭타이어가 될 정도로 타이어 수명 관리 안 하시는 분들 종종 보이는데, 아무리 좋은 차라고 해도 타이어 관리 안해주면 큰일납니다..


포장지를 뜯고 처음 영접하는 신품 미쉐린 파일럿 스포츠 4(이하 PS4). PS4는 아반떼AD 순정타이어 규격과 같은 225/45R17 사이즈입니다. DOT넘버로 생산시점을 알아볼 수 있는데, 앞 두자리 숫자는 생산주(week), 뒤 두자리 숫자는 생산년입니다. 2016년 30주니까 적당히 1년쯤 된 타이어네요.


새로운 서머 스포츠타이어 후보군으로 여러가지를 생각해두었으나 브리지스톤 아드레날린 RE003은 225/45R17 사이즈가 아직 수입되지 않고 있었고, 금호 엑스타 PS71은 타이어를 당장 바꿔야 하는 시점에 재고가 아예 없었고, 한국 벤투스 V12에보2를 망설이다가 한방에 좋은 걸로 가자는 생각으로 큰맘먹고 PS4를 선택했습니다. 작년초 인제 스피디움에서 타봤던 i30 2.0 튜닝카에 달려있던 미쉐린 PS3와의 좋은 기억이 이 결정을 굳혀주었죠. 레이싱 슬릭도 아니면서 쫀쫀한 그립력을 선사해줬던 그 PS3의 후속이라는 점에서 매우 기대되기도 했고요.


1. 싸구려 타이어는 쓸게 못된다
(뭐 트랙 안들어가고 평범하게 탔으면 오래 탈 수는 있었겠죠만은.. 그래도 새것 때부터 너무 노면소음을 많이 내는 타이어였죠.)
2. 타이어 관리는 생명이다
3. 사계절 타이어라 해서 겨울에도 제 성능을 100% 내지는 못한다
라는 교훈을 남겨준 넥센 CP672. 잘가요..


미쉐린 PS4의 첫인상은 스포츠 서머타이어가 맞나 싶을 정도로 대단히 조용하다는 점이 우선 만족스러웠습니다. 아반떼스포츠 순정인 한국타이어 S1노블2에서 동사이즈의 미쉐린 PS4로 넘어간 분들은 타이어 소음 유입이 커진다고 불만을 보이신다는데, 저같은 경우 넥센 CP672에서 바꾼거라 그런지 오히려 더 조용해졌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물론 사계절 고급 컴포트 타이어에 비해선 소음 유입이 더 올라올 수 있겠으나, 적어도 제 기준에서는 괜찮다 할만한 수준입니다. 사이드월 딱딱한 일부 스포츠타이어들은 요철에서의 승차감 악화를 호소하는 경우가 많은데, 부모님을 뒤에 모시고 달려봐도 이전 사계절타이어 대비 전혀 불편함을 호소하지 않으십니다. 타이어 길들이기를 위해 첫 열흘가량은 무리하지 않게 주행하고 있는데, 시험삼아 몇번 살짝 빠른 속도로 코너를 돌아봐도 로드홀딩이 안정적이고 타이어 비명소리도 들리지 않습니다. 아직 트랙도 못 들어가봤고 주행거리도 많지 않아 평가를 내리기엔 좀 이르지만, PS4는 여름용 스포츠타이어면서도 전반적인 컴포트 성능이 잘 조화된 훌륭한 올라운더!라고 하고 싶습니다. 물론 서머타이어인만큼 겨울이 돌아올 때 윈터타이어로의 교체는 필수겠죠..


이번 주말 화성 오토시티에서 한번 본격적으로 달려볼 생각입니다. 워낙 작은 코스라서 고수 분들은 스파크에 금호 TA31같은 평범한 타이어 끼고도 훨훨 날아다니는 코스지만, 제동성능 테스트에 좋을 것이고 CP672로 달려본 경험이 있으니 변화 비교 체감도 확실히 될듯 합니다. 요새 집 주차장 공사기간때문에 저녁시간에 차를 뺄 수가 없어서 제대로 달리지도 못하고 있는데, 간만에 화성에서 테스트 주행 겸 한풀이(?) 좀 하고와야겠습니다.


덧글

  • sanChoiz 2017/04/20 13:57 # 답글

    어느 블로거분이 비슷한 급의 타이어들을 테스트해보니 ps4가 제동거리는 가장 짧았다고 합니다.. 새 타이어로 비꾸셨으니 실력도 일취월장 하시겠군요 :)

    저도 조만간 SUR4 빼버리고 v12나 써야겠습니다.
  • 아방가르드 2017/04/20 15:09 #

    아 그 비교리뷰.. 사계절타이어도 한겨울엔 성능의 70%도 발휘 못하는 점을 생각하면
    영하에 가까운 차가운 한겨울 노면에서 서머 스포츠타이어를 테스트했다는 사실이 조금 미묘하긴 하지만..
    PS4가 그 실험군 중 가장 제동성능이 좋았다는 점을 생각하면 꽤 기대되죠.

    V12에보2도 후기 기대해보겠습니다 ^^
  • W16.4 2017/04/20 14:51 # 삭제 답글

    1. 한국에 슬릭 타이어 좋아하는 사람들이 참 많지요. 특히 트럭이 슬릭 타이어를 좋아하는 듯 합니다. 일본은 트럭 타이어 마모 규정이 빡세서, 일본에서 수입한 중고 타이어도 많이 쓴다고 합니다. 회사 차에 민무늬 타이어를 넘어 철심이 보이는데, 아무리 말해도 안 바꿔준다는 글은 자주 보입니다.
    한국에 타이어 마모 규정이 있나 싶어서 찾아봤는데, 못 찾은 생각이 납니다. 참고로 자유 방임주의 미국도 홈 깊이 5mm 규정이 있습니다. 한국도 마모 규정을 만들고, 철저히 단속해야 합니다.
    그리고 겨울 눈길에 (민무늬) 여름 타이어로 다니는 미친 X 들도 막아야 합니다. 최소한 겨울에는 여름 타이어 못 쓰게 하는 규정도 있어야 합니다.
    옛날에 서울에서 버스가 앞바퀴 재생 타이어가 터져서 사람이 왕창 죽은 적이 있습니다. 서울 시장이 나서서, "앞에 재생 쓰면 조지겠다." 고 했고, 바로 며칠 뒤에 보니 앞 재생 쓴 버스가 안 보이더군요. 타이어 때문에 큰 사고 나야, 그제서야 바꿀 듯 합니다. 아무리 전문가들이 위험하다고 해도, 진짜로 큰 사고가 나야 정신 차리곤 하니까요.

    2. 여름 타이어면, 겨울 타이어도 따로 사셔야 겠네요. 타이어 보관하는 것도 큰 일입니다. 차에 끼워두면 타이어 부피를 잘 모르는데, 집에 두면 자리를 많이 차지합니다. 고무 냄새는 덤이고요.

    3. 다시 한 번 소개합니다. 미국 최대 온라인 타이어 판매 업체입니다. 타이어 사양도 아주 자세히 나와 있습니다. 각 사양이 무슨 뜻인지도 바로 볼 수 있고요. 각 타이어에 대한 업체 전문가 리뷰와 소비자 사용기 등이 아주 잘 되어 있습니다. 타이어 분류도 잘 되어서, 찾아 보기도 쉽고 편합니다. 타이어에 대한 각종 자세한 설명과 실험도 좋습니다.
    tirerack.com

    PS4는 없고, PS2는 있네요. 아방님 감상과 어떻게 다른지 보는 것도 재밌을 겁니다.
    https://www.tirerack.com/tires/tires.jsp?tireMake=Michelin&tireModel=Pilot+Sport+PS2&partnum=245YR7SPTPS2XLN3&vehicleSearch=true&fromCompare1=yes&autoMake=Hyundai&autoYear=2016&autoModel=Elantra%20Sedan&autoModClar=Sport
    https://www.tirerack.com/tires/TireSearchResults.jsp?customSizeSearch=true&autoMake=Hyundai&autoYear=2016&autoModel=Elantra+Sedan&autoModClar=Sport&width=225%2F&ratio=45&diameter=17
  • 아방가르드 2017/04/20 15:16 #

    1. 유럽은 여름엔 서머를, 겨울엔 윈터타이어를 번갈아 끼우라는 규정이 있다고 합니다.
    타이어가게 가기 귀찮아서 사계절 타이어가 압도적으로 많이 팔리는 우리나라에선 그런걸 만들어 계도하는게 거의 불가능에 가깝겠지만, 마모라도 제대로 관리되어야 할텐데 말이죠..

    2. 뭐 어쩔수 없죠.. 노면 온도 차가워지니 사계절타이어도 제동거리가 어마어마하게 늘어나던데, 윈터 살 돈 열심히 모아놔야겠습니다..
    우리나라도 윈터타이어 사면 기존 타이어를 보관해주는 호텔서비스가 가능한 타이어가게가 몇몇 있죠.

    3. 타이어랙은 저도 이따금 찾아가보는 사이트입니다.
    다만 미국계다보니 미국에 안 파는 타이어는 정보가 아예 없더군요; PS4도 마찬가지..

    PS2는 나온지 엄청 오래된 타이어라서, PS4와 비교하긴 좀 애매하죠.
    숫자로 치면 PS4가 PS2의 손자뻘 되어보이는 느낌이지만, 실제 라인업 계보는 아래와 같습니다.

    서머 고성능 스포츠 - PS2 - PSS - PS4S
    서머 하모니 스포츠 - Pilot Exalto 2 - PS3 - PS4
  • W16.4 2017/04/20 15:26 # 삭제

    2. 겨울 타이어라고 꼭 추운 날에 4계절보다 좋지는 않습니다. 오로지 눈과 얼음에 몰빵한 타이어는 겨울 마른 땅이나 젖은 땅 (소금 뿌려서 눈 녹은 물이 고인) 에서도 4계절보다도 훨씬 접지력이 떨어 집니다. 맨땅 접지력에 신경 쓴 겨울 타이어는 눈과 얼음 접지력이 떨어지고요.
  • 제이 2017/04/20 15:57 # 답글

    범퍼의 알미늄 테잎이 안쓰럽군요. 아무튼 저도 사용하지만, 저한테는 차고 넘칠 정도로 좋은 타이어입니다.
    다만 동급 타이어들 보다 비싼값을 주고 산 만큼 수명이 길기만을 바랄뿐..다른 차에 장착한 PS3은 1만 8천 탔는데 조만간 교환해야 할판이더군요.
  • 아방가르드 2017/04/21 09:29 #

    테잎 나름 예쁘게 붙였다고 생각했는데 시간이 지나니 모서리가 쭈글쭈글해져서.. 하핫

    18000 타고 마모 다 되었다는 분은 트랙이나 스포츠주행 자주 하시는 조건이셨던가요?
  • 제이 2017/04/21 10:42 #

    나름 살살 탔고요, 그냥 차가 270마력 짜리예요...
  • Avarest 2017/04/20 21:14 # 답글

    저도 슬슬 타이어 바꿀 시기가 다가오고 있네요...ㅎㅎ
    동급으로 불리는 타이어들에 비해서 비싼 게 유일한 단점이네요... 써보고 싶긴 한데 요즘 주행거리가 많지 않아 고민이 되는 요즈음입니다(...)
  • 아방가르드 2017/04/21 09:30 #

    Avarest님 120d 쿠페에는 215/45R17이 맞을텐데.. RE003이 그 사이즈로 값이 착했던걸로 기억합니다.
    제 차에도 트레드폭 10mm차이 그냥 감수하고 끼워볼까 했는데 재고도 안 구해지고 해서 결국 포기했던.. ㅠㅋ
  • W16.4 2017/04/24 15:07 # 삭제

    4.
    타이어랙에 보면 가끔 이상하게 특정 치수만 싼 때가 있습니다. 보통 안팔리는 치수만 단종시켜서 재고 정리하느라 싸지는 겁니다. RE003이 215/45R17만 특히 싸다면, 단종 사이즈일 수 있습니다. 나중에 혹시 타이어 1개만 바꿀 일 생기면 골치 아플 수 있습니다. (2개 바꾸면 앞 2개 + 뒤 2개 짝으로 가면 되지만요.)


    5. 한국 자칭 자동차 "전문" 기자에 대한 팩트 폭력이군요.

    한국 자동차 기자들 특징. (76)휴대전화
    17.04.23 16:45 추천 256 조회 28307
    미스터좆밥왕 작성글보기
    http://m.bobaedream.co.kr/board/bbs_view/national/1341405/1
  • Avarest 2017/04/24 22:35 #

    전륜 205/50/17 후륜 225/45/17 이라는 괴랄할 구성입니다(...)
    지금 LE Sports사용중인데 맞는 사이즈가 없어 전륜에 215/50/17이 들어가있긴 합니다만 다음번에는 제 사이즈를 넣어주고 싶네요ㅠㅠ
  • 2017/04/21 00:38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7/04/21 09:44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17/04/22 21:27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사대주의 2017/04/23 23:54 # 삭제 답글

    미쉐린 타이어가 좋나요? 국산 타이어를 애용합시다.
    무조건 외산타이어가 좋다는 인식을 가진분들이 이해가 되지 않아요
    아방가르드님도 실망이네요
  • 아방가르드 2017/04/25 01:51 #

    현대차 타는 제가 사대주의 소리를 듣는 날이 오다니.. ㅋㅋ;
  • 경험자 2017/05/06 23:01 # 삭제

    국산타이어 쓰레기입니다. 사대주의님이 잘못 아셨네요.
  • leey 2017/04/25 00:22 # 삭제 답글

    제차는 미쉐린 에너지세이버가 기본출고 타이어인데.. 요런 타이어들 보면 그냥 30만원 더 주고 18인치 휠 옵션 고를걸 하는 후회가 ㅠ
    18인치 휠보단 같이 장착되는 미쉐린 mxm4가..이제와서 너무 탐나내요 30만원 더 내면 바꾸는건데 ㅠ 왜 그때는 안골랐는지 ㅋㅋ
  • 아방가르드 2017/04/25 01:51 #

    말씀하시는 타이어 스펙 보니 니로 차주분이시군요~
    연비 우선형 차들은 고편평비의 타이어가 더 잘 어울리긴 하죠 ^^;
  • W16.4 2017/04/25 16:44 # 삭제

    친환경 차는 (주로 충전지 때문에 더 무거워서) 더 큰 바퀴를 써야 함에도 작은 걸 씁니다. 친환경차 연비 따지려면, 맞는 타이어부터 끼우고 공평하게 봐야 합니다.
  • 아방가르드 2017/04/26 08:14 #

    그래도 기본적인 하중지수는 다 지키니까요~
    오히려 요즘들어 지나치게 저편평비 고인치 타이어가 순정되어가는 경향이 없잖이 있죠..
  • W16.4 2017/04/26 14:22 # 삭제

    저도 요즘 자동차 순정 타이어가 너무 큰 휠에 너무 작은 편평비로 간다는 생각은 합니다. 하지만 친환경차는 (같은 시대 일반 차에 비해) 접지력과 승차감을 희생해 가면서까지 연비를 추구합니다. 내연기관 자동차에도 타이어에 따라 연비 차이가 꽤 나는데, 휘발유 차에 하브 타이어를 쓰면 얼마나 좋아질지 궁금합니다.
  • 위장효과 2017/04/25 20:27 # 답글

    사실...80년대만 해도 차는 별로 많지 않고 타이어 자체도 별로 좋지 않던 시절에는 겨울되면 스노우타이어 교체하는 게 연례행사였지요. 그리고 그 타이어 보관해주는 건 카서비스센터에서 해주고. 요즘이야 엔간한 중소규모 카센터라도 그거 보관할 방법이 없으니 안해주고 있지만...

    내년에 교체할 때는 (매 2만킬로미터마다 교체하는 셈이니 조금 위험하긴 하죠^^;;;) 한 번 미쉐린쪽으로 도전을 해볼까????^^;;;
  • 아방가르드 2017/04/26 08:17 #

    우리나라에서 트랙 안 들어가고 그냥 평범히 타실 분들이라면 제 서머타이어는 좀 오버스펙이고..
    어떤 차종이신지 모르겠지만 사계절용 중에서 저소음에 특화된 고급 라인업을 써보시는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 위장효과 2017/04/26 09:33 #

    항상 언급했듯 그랜다이저 hg 2.4 입니당^^.
  • 아방가르드 2017/04/26 09:55 #

    아하~ 늘 언급하셨는데 다른 닉네임의 방문객분과 헷갈렸나봅니다 죄송합니다 ^^;
    HG 2.4면 금호 마제스티 솔루스도 궁합이 좋죠~ 원래부터 순정으로 들어가고 NVH도 괜찮다고들 하는..
    욕심을 더 내시면 요새 IG 18~19인치 순정으로 들어가는 미쉐린 MXM4도 괜찮겠고요~
  • ㄷㄷㄷ 2017/05/02 11:25 # 삭제 답글

    만약 겨울용 타이어를 하시겠다면 중고 15인치로 하기는 게 좋을 듯 합니다.

    겨울용으로는 저평편비 고 인치 타이어 보다는 고평편비 저인치 타이어가 눈길에서의 성능이 더욱 좋습니다.

    잘 아시겠지만 랠리에서도 아이스 도로의 경우 정말 좁은 타이어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 아방가르드 2017/05/03 11:34 #

    집이 아파트라서 타이어 네짝을 보관할 곳이 마땅치 않은데..
    타이어가게 윈터타이어 보관 서비스는 보통 타이어만(휠제외) 해주는 경우가 많아서 고민됩니다 ㅠ
  • 북북이 2017/10/11 16:11 # 삭제 답글

    저도 아방가르드 님처럼 아반떼 AD 노멀이 집에 있는데요. 주로 장모님이 모시는데 브레이크가 밀린다고 하셔서 몰아보니 정말 밀리더라구요. 그래서 저도 아반떼 스포츠 브레이크 중고로 싸게 구해서 교체 했는데도 전보단 나아지긴 했지만 아직도 좀 밀립니다. 주행시간이 길어져 브레이크 열받으면 더 밀리는 느낌이더라구요 ㅜㅜ. 밸류플러스여서 타이어 순정타이어는 넥센 npriz ah8인데 인터넷 찾아보니 무난한 타이어인데 만키로도 안타신 거라 타이어 바꾸긴 아깝고 패드를 교체하면 밀리는게 고쳐질지 고민중입니다. 순정패드가 안좋아서 밀리는건지 타이어가 안좋아서 밀리는건지 알수가 없네요. 그렇다고 장모님 타시는 차에 레이싱용 브레이크 패드나 PS4 같은 썸머타이어도 좀 아닌거 같은데...........어찌해야될지를 모르겠네요
  • 아방가르드 2017/10/11 17:16 #

    1. 순정브레이크/타이어가 안좋아서 밀리는건 아닙니다. KNCAP 자동차 안전테스트 제동거리 항목을 봐도 195/65R15 국산 사계절타이어를 낀 아반떼AD의 100-0km/h 제동거리는 43.8m로, 경쟁모델인 크루즈가 225/40R18 미쉐린 MXM4를 꽂은 시험차로 얻은 43.3m 대비 큰 차이가 없는 수준입니다. 동급의 타이어를 썼으면 아반떼 쪽이 오히려 제동거리가 더 짧게 나왔겠죠. 경험상 일반인 운전자 중 순정브레이크의 포텐셜을 70%조차 사용하지 못하는 분들이 대부분인데, 사설 드라이빙 아카데미같은 곳에서 기초교육으로 많이 제공하는 풀브레이킹 교습을 받아보시면 제동에 대한 감이 오실 겁니다.

    2.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 역시 스포츠 성향의 애프터마켓 브레이크패드를 사용 중인데, 이는 서킷에서의 스포츠주행 시 반복된 급제동에서도 페이드 없이 안정적인 제동거리를 얻기 위함입니다. 일상운전 여건에선 조금 불편함이 많이 따라오는 세팅이죠.

    3. 무턱대고 브레이크 시스템을 2P니 4P니 올리는 것 보다는 타이어와 브레이크패드부터 차근차근 업그레이드하며 자신에게 맞는 세팅을 찾아나가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스포츠 성향의 사제 브레이크패드는 제동성능 강화의 트레이드오프로 브레이킹시의 소음과 분진 발생이 필연적으로 따라오기에, 일상생활에서의 평범한 주행에서는 순정패드를 사용하며 브레이크와 타이어 점검만 제대로 해 주시는 것만으로도 충분하다고 판단됩니다. 사실 패드보다도 넥센 AH8만 윗급의 좋은 타이어로 바꾸셔도 제동성능은 훨씬 좋아질텐데, 딱히 스포츠주행을 하실 것이 아니면 그냥 마모될때까지 충분히 타시다 넘어가시는게 나을 것 같습니다.
  • 북북이 2017/10/19 16:39 # 삭제 답글

    답변 감사합니다. 제가 브레이킹시 느낀 점은 브레이크는 밟고 있는데 미끄러진다는 느낌입니다. 이게 타이어가 미끄러지는 건지 패드가 로터를 꽉 못잡고 미끄러지는건지는 모르겠지만 매 신호대기마다 이 느낌이 나니 스트레스 생기더라구요. 저도 어머니가 타시는 차량이라 많은 돈을 투자하는건 오버인거 같아서 좀더 고민해보고 타이어를 교환해보는걸 상의해보겠습니다. 썸머타이어는 어르신 탈거라 아닌거 같고 컴포트 타이어 중에서도 S2AS, 마제스티, 엔페라 같은 프리미엄 급으로 바꾸면 좀 나아지려나요.
댓글 입력 영역

애드센스 가로


이것저것

공지사항 겸 방명록 게시판 (링크)


『실시간 접속자 수』


『방명록』
Click Here

『Translate page into』
English l Japanese
contact to
carrera@hanmail.net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4 대표이글루

adsense

통계 위젯 (화이트)

4791449
10995
79844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