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세계자동차박물관 솔직 후기 (2편) ├ 자동차 사진들




경주 세계자동차박물관 후기 2편입니다. 1편에서 미제 올드카들을 위주로 다뤘다면 2편은 유럽, 한국 올드카들이 중심이 됩니다.


1949 트라이엄프 로드스터. 설명엔 TR2라고 적혀있는데 해외 자료를 찾아보니 디자인도 연식도 TR2가 아니고.. 아마 40년대 말 생산되었던 로드스터로 추정됩니다. 초기형 1800cc 엔진 사양은 0-96km/h 가속에 34초가 넘게 걸렸지만, 2000cc로 배기량을 키운 후기형에 들어서야 27초대에 들어왔다고 하네요.


1951 MG TD 로드스터. 3만대 가량의 누적 생산량 중 70%의 물량이 미국으로 수출되었다 할 정도로, 영국 MG의 차종인데도 미국에서 특별히 사랑받은 케이스입니다. 여기 이후부터는 좀 실망스러운 차들이 대부분인데..


1939 부가티 타입 57. 다양한 배리에이션으로 생산되어 기본형도 평균 70만달러, 랄프 로렌이 소장하고 있는 특별판 기준으로 4천만달러가 넘는 시세를 기록하고 있는 그 부가티 타입 57이 설마 여기에? 라고 생각했는데 딱 봐도 초라하게 생긴 외모의 이 차는..


단돈 3만달러대에 살 수 있는 레플리카(링크)였습니다. 전시차 역시 플레밍스 개러지라고 하는 레플리카 판매처의 번호판까지 그대로 붙여놓고서 안내판 서술은 진짜 타입 57처럼 적어놓다니..



역시 오리지널에 비해 초라해보이는 이 부가티 타입 35B 역시 레플리카.. 영국에서 2만파운드 대에 살 수 있습니다(링크). 그나마 안내패널에 레플리카라고 써놓기라도 하긴 했군요. 엔진형식에 8단은 뭥미.. 8기통이겠지;


1936년형 벤츠 540K 바론이라고 설명하고 있는 이 차도 역시 레플리카일 뿐입니다. 오리지널 540K는 로드스터, 컨버터블, 하드탑 쿠페로만 나왔으며, 바론이라는 펫네임의 차는 기록에 존재한 적이 없습니다. 이름만 540K뿐일 저 짝퉁차는 부가티 레플리카와 마찬가지로 3만달러대에 흔히 구할 수 있죠(링크). 뒷배경의 진짜 540K의 아름다운 자태와 싸구려 천막스러운 지붕을 끼얹은 허접스러운 레플리카를 비교해보면 후자엔 벤츠 로고를 붙일 자격도 없죠.


1993년에 만들어진 레플리카라고 그나마 양심적으로 설명하고 있는 이 차는 벤츠 SSK를 모방한 SSK 가젤입니다. 오리지널 SSK는 20~30년대 당시 190km/h를 넘는 최고시속을 자랑하며 당대 모터스포츠 경기를 휩쓴 역사적인 차로, 시세가 100~200만달러가 넘습니다. 이름만 SSK일 뿐이고 생김새는 비슷하지도 않은 이 괴상한 짝퉁차의 시세는 1만달러 중반 수준(링크)


1955 재규어 D타입..이라고 설명되어 있지만, 유리창에 대놓고 recreation이라 쓰여있듯 역시 레플리카입니다. 오리지널은 1955~1957년 3년 연속으로 르망 24시 내구레이스에서 우승한 명차로 70대 남짓 정도밖에 생산되지 않았으며, 2016년 경매 낙찰가는 2천만 달러에 달합니다. 전시된 레플리카는 위의 허접스러운 레플리카들보다는 그래도 좀 비싼 7만파운드 정도 시세를 형성하고 있습니다(링크).


레플리카라는 언급은 일절 없지만 포르쉐 550 스파이더라고 설명된 이 차도 레플리카. D타입 레플리카는 그래도 오리지널과 비슷하게 생기기라도 했는데, 이 550 스파이더는 정말 비례감과 심미성이 참담하기 그지없군요.. 올드 포르쉐를 모방해 만드는 레플리카 업체들이 전세계적으로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많은데, 이렇게 허접하게 만든 메이커는 대체 어디인지 궁금해질 지경입니다.


알파로메오 스파이더. 영화 "졸업"에서 더스틴 호프만이 몰고 나온 60년대 연식의 빨간 스파이더가 유명하고 안내패널의 설명도 그렇게 쓰여있지만, 전시차는 한참 뒤에 80년대에 나온 3세대 모델이라는거.. 위의 것들과 달리 적어도 차는 가짜가 아니었지만, 이번엔 설명이 엉터리..


폭스바겐 비틀. 이건 당장 2000년대 초반까지 오래오래 생산된 차라서 어렵잖게 구할 수 있는 차고, 짝퉁차를 억지로 만들기보다는 기존 중고차를 복원하는게 더 싸게 먹히죠.


달라라가 만든 F3 머신들. 퇴역한지 20년 가까이 되어가는 몸이라 전시용으로 중고 산다면 그리 비싸지는 않더군요.


1937 SS 재규어 100. 지금의 재규어가 이름이 SS 모터스이던 시절 만들었던 스포츠카로, 독일 나치스의 상징과 SS의 사명이 겹치게 되면서 1945년 이래 차종명이었던 재규어를 사명으로 바꾸게 되었죠. 재규어 역사상 가장 아름다운 차 열손가락 안에 꼽히는 명차로 현재 100만달러가 넘는 몸값을 자랑하는데 이 전시차는 역시나 진품일 리가 없죠.


번호판에 떡하니 "1986년 조립"이라는 문구가 붙어있는데 뭐가 1937년식이냐.. 그릴에 붙은 듀크라는 로고를 단서로 찾아본 결과 15000달러대에 살 수 있는 레플리카(링크)였습니다. 엉터리로 고증된 디자인은 한숨만 나오고 1977년식 고대유물급 포드 머스탱 V6 2.8리터 엔진을 끼얹은 병약한 차에 줄 수 있는 가격치곤 저것도 사실 비싸다고 생각되지만요.


레플리카를 굳이 구해야만 했다면 비교적 최근에 만들어진 다른 차종도 있습니다. 영국 서포크에서 만든 이 레플리카는 충실히 고증된 내외부에 오리지널 재규어 XK 4.2리터 엔진을 리빌트해 올려 제법 근사해보입니다(링크). 하지만 가격은 10만달러 초과로 꽤나 비싸지만요..


국산 올드카는 역시 현대 포니 형제가 맨 앞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포니2 해치백과 픽업 버전이 각각 전시되어 있는데, 포니 중에서도 말년에 나온 차종들이라 그런지 보존상태가 꽤 괜찮아보입니다. 오히려 포니1 초기형이야말로 보기 귀한 것 같은..


기아 삼륜트럭. 일본 마츠다의 것을 빌어다 만들어 팔았던 추억의 차죠(물론 저는 실물을 본 적이 없을 정도로 먼 옛날 얘기지만..).. 뭔가 이질적으로 최근에 붙은 흔적이 느껴지는 기아마스타 스티커를 보니 3년 전 서울 올드카 전시행사에서 목격했던 그 전시차(링크)와 동일한 차종이 아닐까 추정됩니다.


대우 티코. 이제 티코도 올드카 박물관에서 볼 수 있는 몸이 되어가는군요.. 2011년 이래 한국지엠 쉐보레만 보고 자라온 어린이 관객들은 대우차가 뭐냐고 엄마아빠한테 물어보던데, 이제 대우차의 존재를 아는것도 아재 인증이 되는건가 싶어서 묘했습니다.


각그랜저와 Y2쏘나타 후기형. 각그랜저는 보존상태는 괜찮아보이는데 엠블럼을 괜히 이상하게 막 갖다붙인게 아쉽네요.. 베르나 하이브리드에서 떼온것같은 저 하이브리드 로고는 대체 왜죠;


자동차 구조에 대해 학습할 수 있게끔 만들어둔 공간. 프레임 바디가 노출된 전시차는 구 코란도 정도 되어보이는데 핸들은 왜 현대꺼를 끼워넣은건지;


3층으로 올라가던 중 찍은 사진. 참고로 3층은 영양가있는 전시차가 거의 없으며, 한번 3층을 올라가면 다시 1~2층으로 내려가지 못하므로 2층까지 충분히 관람한 후 올라가도록 합시다.


영화 백투더 퓨처를 통해 유명해진 드로리언 DMC-12. 특유의 스테인리스 스틸 바디와 걸윙도어는 오늘날 봐도 근사해보입니다. 이 차가 어떻게 태어나고 망했는지에 대해서는 이미 잘 알려져있는지라 제가 더 설명을 드리진 않아도 될 것 같고.. 최근 소식(..사실 작년 초입니다만)으로 드로리언의 상표권 등을 매입한 DMC 텍사스라는 곳에서 이 차의 복각판을 올해 상반기 중 재생산할거라는 소식이 있었는데 루머만 나온게 벌써 수년째인지라 이번엔 진짜일지 궁금해지는군요.


영화 분노의 질주를 통해 유명해진 토요타 수프라. 과격하게 튜닝된 모습이 범상치 않아보이는데 작년에 보배드림에 매물(링크)로 올라왔다가 이 박물관 전시차로 팔린듯하군요.


시트로엥 2CV. 워낙 오랫동안 생산되며 사랑받은 터에 유럽에 가면 아직도 현역으로 굴러다니는 개체가 심심치 않게 보일 정도죠. 노란색 바디의 2CV는 007 영화에 출연한 적이 있어서, 영화 속 자동차를 주제로 많이 언급되는 차이기도 합니다.


포르쉐 박스터 1세대. 아까 티코는 왜 나오냐고 타박했는데 티코보다도 더 뜬금없는 존재가 전시차로 있을줄이야..; 뭐 어딘가 박스터가 영화속에서 쓰였을 수도 있었겠지만 이게 그렇게 아이코닉하거나 귀한 차도 아니고, 우리나라 중고차시장에서 천만원대에 구할 수 있는 그저 그런 차를 이런 자리에 굳이 모셔둘 필요가..; 귀하다면 귀할 수는 있겠군요. 중고차시장에서도 보기 힘든 2.7리터도 아닌 2.5리터 사양 허허..


정말 별볼일없는 3층 전시차 4종을 보고나면 카페가 나옵니다. 여기에도 소소하게 전시차가 3종 있는데..


1968 피아트 500F. 어줍잖은 박스터보다는 훨씬 자동차박물관 자리에 어울릴 사랑스러운 차가 카페 한복판으로 밀려난게 아깝네요.. 언젠가 꼭 소장하고 싶은 차입니다.


로버 미니. 2000년까지 생산되어 개체수도 많고, 국내에서도 동호회를 통해 유지보수에 관한 정보교류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어 올드카 입문에 진입장벽이 낮은 차 중 하나죠.


1938 아메리칸 밴텀 로드스터. 영국 오스틴의 자동차를 미국에서 라이선스 생산하던 회사였는데, 큰 차가 대부분이던 미국시장에서 800cc급 소형엔진으로 40MPG급 우수한 연비를 내는 고급 소형차 시장이라는 틈새를 열고자 했습니다. 초창기에는 특이성 때문에 일부 셀러브리티들 사이에서 반응이 좋았으나, 요즘 아이들이 좋아하는 전동 장난감을 연상케 하는 크기에 포드 V8 로드스터에 맞먹는 판매가격이 단점이었습니다. 먹고 살기 좋을 때야 세컨드카로 수요가 있었겠지만 경제대공황이 불어닥치자 곧 망하게 되었죠.


수집가치가 떨어져 비교적 싼 값에 구할 수 있는 미제 또는 국산 올드카를 제외하곤 짝퉁 레플리카가 대부분이어서 실망스러웠던 경주세계자동차박물관이었습니다. 입장료라도 합리적이었다면 참아주겠는데 성인 기준 13,200원이라는 경주세계자동차박물관의 입장료는 하루 종일 구경해도 아쉬울 규모의 독일 메르세데스-벤츠 슈트트가르트 뮤지엄(10유로), 일본 나고야 토요타 자동차 박물관(1천엔)보다 비싸거나 비슷한 수준입니다. 경주 시민은 50% 할인되어 6,600원에 관람 가능하다는데, 이마저도 용인 삼성교통박물관의 입장료 6천원보다 비쌉니다. 사실 삼성교통박물관도 마지막으로 가본게 초등학생 때라서 사진도 없고 기억도 가물가물하지만 적어도 짝퉁 레플리카가 저렇게 많진 않았던 걸로 기억합니다. 일반인 컬렉터가 직접 수집한 차로 자동차박물관을 경상도 지역에 이렇게 크게 오픈한 사례로는 거의 최초인지라 어느 정도 리스펙트는 필요하다고 생각하지만, 큰 기대를 안고 유류비, 시간, 그리고 삼성교통박물관 입장료의 두배 이상의 입장료를 투자해 내려온 제 입장에선 너무 돈아까운 곳이었습니다.

아무리 경주 시민 할인가로 찾아갈 수 있다고 해도 어린이들이랑은 찾아가지 않는 것을 권하고 싶습니다. 부가티 타입 57, 벤츠 540K, 재규어 D타입, SS100같은 한 세기를 풍미했던 아름답고 의미깊은 명차들에 대해 저런 허접스러운 짝퉁차로 잘못된 첫인상을 심어줄 바엔, 제대로 된 자동차 백과사전을 한권 사주세요. 아마 온가족 티켓값보다는 싸게 먹힐듯..


덧글

  • Heiz 2017/05/05 23:19 # 삭제 답글

    설립 목적은 알겠는데 아무래도 전시품 고르는 안목은 매우 떨어졌던게 분명하군요(...)

    같은 가격이면 차라리 6~70년대 차량이라도 리스토어된 진품으로 들여오는게 나았을 법 한데...

    옛날에 가보셨다면 용인 교통박물관에 다시 다녀오시는것도 추천드립니다. 그곳도 몇 번 리뉴얼되서 전시차량이 좀 늘었습니다.

    911 3.0 RSR이라던가 훨씬 퀄리티 좋은 재규어 D-타입 레플리카도 있으니까요.

    뭐 운영주체부터가 이 쪽 취향으로는 최고라고 해도 될 만한 '그 분' 수집품의 일부니 그렇겠지만...
  • 아방가르드 2017/05/08 07:36 #

    오호.. 위치도 가깝고 입장료도 비교적 싸니 나들이 삼아 다녀올만하겠군요
  • Temjin 2017/05/06 07:39 # 답글

    사진 잘 보았습니다.
    근처 지나다니면서 건믈 크기봐선 영.. 기대가 안됬었는데, 역시나 내용물(..)은 중구난방이었군요.
  • 아방가르드 2017/05/08 07:36 #

    입장료에 한번 놀라고 내용물에 두번 놀랐습니다. 나쁜 의미로..
  • --- 2017/05/06 07:39 # 삭제 답글

    ...
    결국은 돈이 문제죠...
    세칭 명차라는 것들은 한대에 수십에서 수백억을 호가하는데...
    이런 차들을 지자체나 개인이 손댄다는 것 자체가 무리였고...

    결국 동년대의 범용 모델이나 레플리카로 생색낼거였으면...
    그에 맞게 입장료도 지극히 일반수준이었어야 했는데...
    오리지널만 모아둔 벤츠 박물관보다도 더 비싸다는 건...한마디로 사기입니다...
  • 아방가르드 2017/05/08 07:38 #

    개인 수준에서 여는 박물관이라는게 어느정도 한계가 있겠다는 것은 이해하겠지만..
    적어도 입장료만이라도 합리적이었으면 어땠을까 싶습니다.
  • 작두도령 2017/05/06 12:52 # 답글

    으으... 그냥 용인을 가보는게 나을 것 같군요...ㅠㅠ
  • 아방가르드 2017/05/08 07:39 #

    경주 여행을 가게 된다 해도 걸러가야 할 곳입니다 ㅠ
  • W16.4 2017/05/06 21:48 # 삭제 답글

    1.
    1993년에 만들어진 레플리카라고 그나마 양심적으로 설명하고 있는 이 차는 벤츠 SSK를 모방한 SSK 가젤입니다. 오리지널 SSK는 20~30년대 당시 190km/h를 넘는 최고시속을 자랑하며 당대 모터스포츠 경기를 휩쓴 역사적인 차로, 시세가 100~200만달러가 넘습니다. 이름만 SSK일 뿐이고 생김새는 비슷하지도 않은 이 괴상한 짝퉁차의 시세는 1만달러 중반 수준
    //
    자동 변속기? 짝퉁 만들면서 변속기는 바꿨나 봅니다.

    2. 진짜는 비싸니 가짜라도 사오는 건 이해가 됩니다. 하지만 가짜라도 제대로 된 걸 사와야지요. 설명에 복제라고 안 적거나 아예 설명이 틀린 건 심각하네요.

    3.
    폭스바겐 비틀. 이건 당장 2000년대 초반까지 오래오래 생산된 차라서 어렵잖게 구할 수 있는 차고
    //
    생산량도 어마어마 하지요. 당연히 진짜 구하기도 쉬울 겁니다.

    4.
    1937 SS 재규어 100.
    //
    예비 타이어가 양쪽에 달려서 2개 보이네요. 왜 2개일까요?

    5. 설마 포니는 진짜겠지요? 어차피 짭 만드는 곳도 없겠네요.

    6. 저기서도 포니1은 못 구했나 봅니다.

    7.
    기아 삼륜트럭.
    //
    어렵게 구했겠네요.

    8. 각그랜저 하이브리드! 박물관에 오기 전 주인이 붙였나 봅니다. 저런 건 좀 떼야 할텐데요.

    9.
    자동차 구조에 대해 학습할 수 있게끔 만들어둔 공간. 프레임 바디가 노출된 전시차는 구 코란도 정도 되어보이는데 핸들은 왜 현대꺼를 끼워넣은건지;
    //
    요즘 학습용이면 모노코크로 해야지, 프레임으로 배워서 잘못된 지식을 얻을까 걱정됩니다. 아마 쌍용으로 보입니다. 길이배치 I5 엔진은 한국에선 쌍용만 썼지요.

    10.
    3층으로 올라가던 중 찍은 사진.
    //
    전시차가 너무 빽빽하네요. 땅값 비싼 한국이라 이런가 봅니다.

    11.
    영화 백투더 퓨처를 통해 유명해진 드로리언 DMC-12.
    //
    이건 진품일까요?

    12.
    영화 분노의 질주를 통해 유명해진 토요타 수프라. 과격하게 튜닝된 모습이 범상치 않아보이는데 작년에 보배드림에 매물(링크)로 올라왔다가 이 박물관 전시차로 팔린듯하군요.
    //
    뜻밖에 평범한 방법으로 전시차를 구하기도 하네요.

    13.
    시트로엥 2CV.
    //
    영국 탑기어에도 나왔지요. 파타고니아 (어그로) 편이었나요?

    14.
    1968 피아트 500F.
    //
    '시네마 천국' 에서 주인공이 군대 가기 전에 타던 차지요? 제대하고 보니 닭장이 되어 버린.

    15.
    로버 미니.
    //
    저 시절엔 확실히 '미니' 였습니다. 저런 크기가 되려면, BMW가 아니고 기아 모닝과 플랫폼 공유를 해야 겠네요.

    16.
    1938 아메리칸 밴텀 로드스터. 영국 오스틴의 자동차를 미국에서 라이선스 생산하던 회사였는데, 큰 차가 대부분이던 미국시장에서 800cc급 소형엔진으로 40MPG급 우수한 연비를 내는 고급 소형차 시장이라는 틈새를 열고자 했습니다.
    //
    당시 기술 생각하면 놀라운 연비네요. 당시 측정 방법이 많이 널널했나 봅니다.

    17. 그래도 일반인이 저런 시도와 노력하는 자체는 존경과 칭찬을 받아야 합니다.
  • 아방가르드 2017/05/08 07:51 #

    1. 짝퉁이라는 것들이 오리지널의 디자인만 흉내내지 동력계는 엉뚱한거 주워다가 얹는게 대부분이니까요
    부가티 베이론 짝퉁차는 머큐리 쿠거 차대와 PT를 많이 쓰죠

    2. 메이저급 박물관도 오리지널이 아닌 차들은 설명을 다 달아놓는데, 뻔히 이상하게 생긴 차에다가 오리지널 기준의 연식과 제원을 적어놓는건 솔직히 사기죠.

    4. 오리지널은 트렁크 쪽에만 보조바퀴가 하나만 달리네요. 또다른 고증오류인듯..

    5. 포니2 정도는 중고를 아직까지는 구할 수 있죠. 1은 힘들다고 하는데 그렇다고 그걸 레플리카로 만드는 경우는 못 본것 같고..

    10. 한국차들은 보시다시피 거의 테트리스 하듯이 붙여놨죠.

    11. 일단 눈으로 보기에 어색한 부분은 없고, 오리지널도 무지막지하게 비싸진 않더군요.

    14. 피아트 500도 이런저런 영화에 많이 나왔죠. 시네마 천국은 안 봐서 잘 모르겠습니다만은..;

    15. 뭐 5도어 해치백이며 6도어 클럽맨이 전보다 잘 팔리는 것을 보면 실용성이 더 우선되는가보다 싶긴 한데.. 요즘 미니는 작지 않다기보다는 못생겨서 싫습니다 -_-;
  • W16.4 2017/05/08 16:39 # 삭제

    1. 아무리 짝퉁이라도, 힘들게 원래 엔진 베껴서 올렸더니 진짜처럼 시동도 안 걸리면 곤란하지요. 미국이라면, 자동 변속기라야 팔릴테고요. (그런데 고전차 복제품 살 사람이면, 수동 변속기도 문제 없을 텐데요.) 따라서, PT 바꾸는 건 이상할 게 없습니다.
  • 뱀배빠도리 2017/05/07 16:20 # 삭제 답글

    SSK는 실내의 자동변속기 레버 보고 기절할 뻔했습니다. 웬 자동변속기???

    540K와 포르쉐 550 스파이더는 아예 모양이 다르고!!!

    그랜저는 요상한 휠에다가 원래 것과 다른 허접한 그랜저 마크 ......


  • 아방가르드 2017/05/08 07:52 #

    레플리카 만들면서 오리지널과 다른 PT를 쓰는건 이해할 수 있어도..
    적어도 외형만큼은 제대로 고증해서 내놔야 하지 않나 싶습니다.
  • 위장효과 2017/05/09 23:17 # 답글

    각그랜저는 차라리 미쓰비씨 엠블렘을 붙이지!!! 그럼 데보네어라고 뻥이라도 칠 수 있었을텐데!!!
댓글 입력 영역

애드센스 가로


이것저것

공지사항 겸 방명록 게시판 (링크)


『실시간 접속자 수』


『방명록』
Click Here

『Translate page into』
English l Japanese
contact to
carrera@hanmail.net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4 대표이글루

adsense

통계 위젯 (화이트)

4634337
22682
75984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