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주연자동차박물관 솔직 후기 (2편) ├ 자동차 사진들




울산 주연자동차박물관의 3층은 "아빠의 차"라는 주제로 전시되어 있습니다. 입구를 제일 먼저 반기고 있는 K360 삼륜트럭. 경주세계자동차박물관에도 소개되어 있던 차인데, 이쪽은 옛 마즈다 로고와 우핸들 구조가 그대로 살아있군요. 짐칸에도 이 차가 한창 현역이던 시절의 추억의 물건들이 가득..


다이하츠 미드젯 II. 위의 마즈다 K360과 함께 20세기 중반 일본 경형 삼륜트럭 시장을 리드했던 미드젯이 90년대 말 위의 모양으로 일시 부활했던 적이 있었죠. 바퀴는 세개에서 네개로 늘어났지만, 추억의 삼륜트럭 형상을 잘 재현한 외모가 매우 귀엽습니다. 물론 저 디자인 살리느라 2인 시트는 살인적으로 좁아보이지만..


대우 티코. 이제 슬슬 거리보다는 박물관이 어울리는 몸이 되어가는군요..


기아 콩코드. 제가 초등학생 시절, 아버지가 두번째로 타셨던 차랑이 남색 콩코드 수동이었는데, 그 때의 모습과 거의 똑같은 차를 보게 되어 특히나 반가웠습니다.


기아 프라이드. 지금으로부터 20년 전, 프라이드 판매가 막바지에 달해가던 시절에 나온 저가형 트림 "영(Young)"입니다. 에어컨, 파워스티어링, 파워도어록 등 요즘 시점에선 상식적으로 기본이어야 할 것 같은 장비들이 옵션으로 빠져있긴 하지만, 당시 판매가격은 500만원도 안 했죠. 지금도 중동에서는 현역으로 라이선스 생산되고 있고, 우리나라에서도 리스토어용으로 컬트적인 인기를 구가하고 있습니다.


기아 아벨라. 글로벌 시장에서는 위의 프라이드의 후속 개념으로 팔려나간 차인데, 한국에선 프라이드의 인기가 좋다보니 프라이드의 상위모델 개념으로 포지셔닝이 바뀌어 같이 판매되었습니다. 당대엔 엑센트에 밀려 그리 주목받지 못하는 존재였지만..


대우 르망. 저희 아버지 첫차가 르망 수동이어서 기억이 나는데, 위 전시차와 같은 후기형은 아니고 엄청 초반 전기형의 은색 세단으로 기억합니다. 당대의 초기형 엑센트는 아직도 거리에서 종종 보는데, 르망은 이제 이런 자리 아니고선 보기 힘든 몸이 되어가는군요. 오늘날까지도 당대 국산 소형차 중 차 자체는 르망이 더 좋았다고들 미화되는데, 정작 실제 굴러가는 개체수나 리스토어 사례는 정말 극히 보기 힘든..


대우 에스페로. 유리로 감싸진 C필러와 날렵한 노즈 등, 당대 시트로엥을 연상케 할 정도로 진보적인 디자인이었습니다. 하지만 프린스보다 지위를 낮추고, 엘란트라와 경쟁시키겠다는 애매모호한 포지셔닝 전략 때문에 차 자체는 이도 저도 아닌 이미지로 전락하여 좀 안타깝죠.


현대 포니 픽업. 포니 시리즈 중에서 그나마 픽업은 드문드문 볼 수 있는데, 다른 해치백형 차들은 다 어디갔나 싶네요.. 여기 박물관에서도 볼 수 없고..


현대 프레스토. 포니의 후속으로 출시되었던 엑셀의 노치백 세단형 버전이었죠. 엑셀 2세대부터는 엑셀/프레스토를 나누지 않고 모두 엑셀이라는 이름을 쓰게 되어서, 프레스토는 상당히 짧은 기간 쓰인 이름이 되어버린..


스텔라, 엘란트라, 쏘나타Y2가 나란히 서 있는 모습. 너무 따닥따닥 붙어있어서 안쪽을 제대로 구경해볼 수는 없었던..


간판이 "자동차" 박물관이긴 하지만 비행기 축소모형들도 와이어로 꽤 많이 걸어다가 전시되어 있습니다. 2층 로터스 세븐 옆에 전시하고 있는 것은 진짜 비행기라는 것 같은데, 안내패널이 붙어있질 않아서 어떤 모델인지는 모르겠군요.


진품을 소개하기 힘든 값비싼 희귀 명차들은 모형으로나마 대신 감상할 수 있습니다. 저도 갖고있는 모형차가 많은데.. 언젠가 넓은 집을 살게 되면 이렇게 테마에 맞춰 꾸며보고 싶습니다.


추억의 물건들도 한가득.. 낯선 물건이 꽤 많은데, 제가 아직은 아재가 아닌가봅니다.


4층은 밀리터리, 항공, 선박 등 다방면의 프라모델, 디오라마 등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없는게 없다보니, 남자 관객이라면 이 헤아릴 수 없이 많은 전시품 중 취향저격당할 아이템이 반드시 한두종 이상은 나올듯 합니다.


녹이 잔뜩 슬었거나 차축마저 휘어버려 운행이 가능하기나 할지 의심되는 등 상태 안좋은 차들도 많고, 좁은 공간에 테트리스 하듯 전시차를 빼곡히 넣느라 구경이 어려운 차들도 많지만, 나름의 테마를 가지고 정성껏 구성하셨다는 느낌이 듭니다. 어설픈 짝퉁차 잔뜩 갖다놓고 설명은 진품인척 해놓으면서 13000원이나 넘는 바가지 입장료를 요구했던 경주 모처 자동차 박물관과 달리, 울산 주연자동차박물관의 컨텐츠는 성인기준 입장료 6천원의 가치를 충분히 해낸다고 봅니다. 경남권이나 그 근처 사시는 분들께는 한번쯤 들러볼 만한 곳인 것 같습니다.


사람 목소리를 잘 따라해서 놀라웠던 입구의 앵무새.

개인 운영 박물관인만큼 운영시간이 다소 유동적일 수 있으며, 관람 전 미리 전화로 문의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홈페이지 링크 : http://www.jooyounmuseum.com/index.php


덧글

  • 사카키코지로 2017/05/14 17:09 # 답글

    낡은 차들을 좀 손 봐서 전시해줬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는데, 이런건 이런대로 좋아하는 사람들이 있으니까......그래도 어딘가보다는 나아보이긴 하네요.
  • 아방가르드 2017/05/16 08:17 #

    녹 쓸어있는거야 자연스러운 세월의 흔적이라손 쳐도.. 차축 틀려있는건 좀 아쉽긴 하죠
  • FAZZ 2017/05/14 20:48 # 답글

    1. 티코는 연식도 연식이지만 우리나라 최초의 경차라는 타이틀 때문이라도 박물관에 전시 될 이유는 충분하다 생각합니다.

    2. 르망 이름셔는 혹시 없나 했는데 없나 보네요. 것도 대우에서 실험정신이 충만하게 내놓은 튜닝업체 이름을 그대로 가져다 쓴, 어찌보면 무모한 짓이었는데. 당시 가격이 ㅎㄷㄷ

    3. 다 좋은데 울산이라는 거리가... 하긴 서울이었으면 저 정도 전시공간 뽑는 것도 더더욱 힘들었겠죠
  • 아방가르드 2017/05/16 08:18 #

    1. 아직이야 만만한 가격에 중고차 구해서 어찌어찌 복원해볼 수 있다지만.. 몇십년 더 지나면 포니같이 구하기 어려운 존재가 될지도 모르겠습니다.

    2. 이름셔 정도 소장할 분이면 박물관이 아니라 차고에 넣어두고 이따금씩 주행을 해주지 않을까요 ㅋㅋ;

    3. 서울에서 여기까지 일부러 보러 내려가기엔 조금 애매하고.. 삼성이 만든 교통박물관 정도가 합리적일 것 같습니다.
  • W16.4 2017/05/15 15:34 # 삭제 답글

    1.
    K360 삼륜트럭. 경주세계자동차박물관에도 소개되어 있던 차인데, 이쪽은 옛 마즈다 로고와 우핸들 구조가 그대로 살아있군요. 짐칸에도 이 차가 한창 현역이던 시절의 추억의 물건들이 가득..
    //
    한국에서 조립했는데 우핸들인가요? 당시 소품을 함께 둔 건 괜찮은 듯.

    2.
    기아 프라이드. ... 지금도 중동에서는 현역으로 라이선스 생산되고 있고, 우리나라에서도 리스토어용으로 컬트적인 인기를 구가하고 있습니다.
    //
    중동이라면 기름 부자 이미지인데, 이런 차도 아직 나오네요. 설비는 포드,마즈다,기아 가운데 어디사 팔았을까요? 라이센스는 어디에 낼까요?

    3.
    대우 르망. ... 오늘날까지도 당대 국산 소형차 중 차 자체는 르망이 더 좋았다고들 미화되는데, 정작 실제 굴러가는 개체수나 리스토어 사례는 정말 극히 보기 힘든..
    //
    부품이 없어서? 르망은 폐차장으로도 감당이 안 되나 봅니다. 현기 부품 공급은 정말 대단하지요.

    4.
    대우 에스페로. 유리로 감싸진 C필러와 날렵한 노즈 등, 당대 시트로엥을 연상케 할 정도로 진보적인 디자인이었습니다.
    //
    훌륭한 디자인이지요. 지금 다시 보니, 허술해 보입니다만.

    5.
    현대 포니 픽업. 포니 시리즈 중에서 그나마 픽업은 드문드문 볼 수 있는데, 다른 해치백형 차들은 다 어디갔나 싶네요.. 여기 박물관에서도 볼 수 없고..
    //
    한국 풍습은 트럭 적재함이 동네 쓰레기장이 되는 거지만, 박물관 전시차까지 이런 건 심하네요.

    6.
    쏘나타Y2
    //
    엷은 하늘색은 색이 바래서 저런 줄 알았는데, 원래 색인가요?

    7.
    추억의 물건들도 한가득.. 낯선 물건이 꽤 많은데, 제가 아직은 아재가 아닌가봅니다.
    //
    주제와 안 맞는 뜬금 없는 전시물이네요.

    8.
    녹이 잔뜩 슬었거나 차축마저 휘어버려 운행이 가능하기나 할지 의심되는 등 상태 안좋은 차들도 많고
    //
    복원하려나요?
  • 아방가르드 2017/05/16 08:27 #

    1. 마즈다 로고가 그대로 붙어있는걸 봐선 일본에서 수입한것 같기도 합니다.

    2. http://www.carmedia.co.kr/fis/12713
    이란 국영 자동차메이커에서 만들고 있다고 합니다. 라이선스 계약은 기아차랑 맺은 모양이네요

    3. 16년된 현대차 끌고 아무 카센터 가도 필요한 부속은 주말에도 모비스 트럭 짐칸을 타고 30분 안에 날아오더군요..

    4. 차 상태가 조금 지저분해서일지도 모르겠습니다. 뭐 당시 차들과 비교하면 확실히 세련됐던 차는 맞죠.

    5. 박물관 관람객이 버린것일지.. 안타깝네요

    6. 순정 컬러가 맞을겁니다. 제가 한 초등학생인가 때 고모부께서 저 색상의 y2를 타셨던게 기억나서..
  • glasmoon 2017/05/15 16:03 # 답글

    와 자동차로 끝나지 않고 온갖 모형까지, 개인 소장이라기엔 양으로나 품목으로나 범상치 않네요.
    87년형인지 88년형인지 잘 구분 안되지만 제 아버지 첫 차였던 흰색 프레스토 AMX를 간만에 보아 반갑습니다. ^^
  • 아방가르드 2017/05/16 08:27 #

    차는 여기저기서 대여했다 치더라도, 프라모델과 모형 양만 봐도 어마어마하죠~
  • 아빠늑대 2017/05/16 12:19 # 답글

    재미질 박물관이네요, 저도 함 가봐야 겠네요 멀지도 않은데 ^^

    아! 그리고 저 비행기는 PITTA 인데 커티스에서 만들어(<-추가) 1944년 첫 비행한 종류입니다. 주로 항공쇼 용으로 만들어져서 기동성이 꽤나 좋은 비행기에요. 저거 실물인지 궁금하네요~~
  • 아방가르드 2017/05/16 08:30 #

    리플렛상엔 실제 비행기라고 쓰여있는 것 같은데 기억이 잘 나진 않는군요~
    좁은 건물 2층에 차들까지 오밀조밀 전시되어있어 다시 꺼내기는 쉽지 않을텐데..
  • 아빠늑대 2017/05/16 12:21 #

    우리나라에서 날리는게 어디 쉽겠습니까 ^^

    보는것만이라도 감지덕지 할 상황이네요. 주소를 보니 태화강역 바로 옆이네요, 매번 지나다니면서도 몰랐네요... ^^
  • 이정복 2017/05/16 19:01 # 삭제 답글

    https://en.wikipedia.org/wiki/Pitts_Special
    이 기종 같은데요..
  • 아방가르드 2017/05/17 22:04 #

    아 ~ 이름을 보니 맞는 것 같습니다. 제보 감사드립니다.
  • dhunter 2017/05/17 21:12 # 삭제 답글

    한국의 올드카 선집이 아방가르드님의 마음을 자극했을것 같지만...

    경주 박물관도 해외여행이나 용인이 멀다고 느낀다면 가볼만한 가치는 있을것 같아요
  • 아방가르드 2017/05/17 22:05 #

    경주 그곳은.. 허접한 짝퉁차가 너무 많았던게 개인적으로 너무 실망스러웠습니다 ㅠ
  • Avarest 2017/05/18 08:56 # 답글

    울산에 2년동안 있었는데도 전혀 몰랐네요(...)
    지금은 부산에 내려와있지만 다음에 한번 시간내서 가봐야겠습니다 :)
  • 아방가르드 2017/05/19 22:55 #

    울산에서 부산은 꽤 가깝더군요~
    사실 울산 찍고 부산으로 넘어가볼까 생각했는데 연휴간 부산지역 숙박시설 값이 너무 비싸서 포기해야 했던.. ㅠㅠ
  • crowbar 2017/05/19 13:09 # 답글

    여긴 자주 지나다니는 곳이지만 별 거 없을거라 생각했는데 의외네요
    입장료도 저렴하니 한번 들러봐야겠어요^^
    어렴풋이 듣기로 여기 박물관장님이 성형외과 운영하신다고...
  • 아방가르드 2017/05/19 22:56 #

    관광지로 유명한 태화강 근처라서, 여행코스의 하나로 끼워넣기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애드센스 가로


이것저것

공지사항 겸 방명록 게시판 (링크)


『실시간 접속자 수』


『방명록』
Click Here

『Translate page into』
English l Japanese
contact to
carrera@hanmail.net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4 대표이글루

adsense

통계 위젯 (화이트)

4584337
22682
7598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