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자동차 매거진 카그래픽 창간 55주년 기념호 구입 ├ 자동차 사진들




일본의 자동차 전문 월간지 카그래픽(CG) 2017년 5월호를 아마존 재팬을 통해 직구했습니다. 가격은 한국으로의 배송료를 포함하면 약 2천엔을 밑도는 수준. 요샌 국내 자동차 월간지도 가격이 꽤 올라서, 알찬 구성의 최신 해외 매거진이 배송료 포함 2천엔 정도면 질러볼만 하죠.



우리나라 수입차시장도 크게 성장하여 롤스로이스 던같은 차도 국내 매체의 시승 후기를 볼 수 있지만, 마즈다 MX-5 RF, 피아트 124 스파이더, 르노 캉구같이 한국에 안 들어오는 차들의 일본 현지 리뷰는 역시 흥미롭죠.


창간 55주년을 기념해 명차 55대를 꼽아 자세히 다루고 있습니다. 이번호에는 5대만 소개했는데, 남은 10권을 통해 계속 다섯대씩 소개하는 모양입니다.


일본도 자국 메이커의 컨버터블이 계속 없어져가는 추세가 아쉬워서인지, 역대 일본산 컨버터블을 소개하는 특집을 볼 수 있었습니다. 여기 소개된 차들 외에도 버블경제의 호황을 틈타 여러 컨버터블이 만들어졌던 과거가 있었죠.


해외 잡지 원서는 값이 비싸서 잘 안 사보는데, 이 특별한 부록 때문에 카그래픽 5월호의 구입을 결심했습니다. 바로 55년 전의, 쇼와 37년(1962년)판 카그래픽 복각판 부록!


이 세 페이지 외에는 모두 흑백인쇄로 되어있습니다. 쟈-가.. 아니 재규어로의 초대 특집이 메인을 장식하고 있군요.


오늘날엔 타보기도 힘든 E-타입을 신차 상태로 시승했던 당시의 필진들은 얼마나 행운아였을지.. 재규어 특집이라고 당대 재규어 신차부터 구모델까지 자세히 다루고 있는데, 요새야 워드나 엑셀로 쉽게 만드는 도표를 당시엔 만들기 힘들어서였을지 깨알같은 핸드라이팅의 흔적이 보이는 연대기 도표가 인상적이네요.


손으로 그린듯한 흔적의 르망 사르트 서킷. 시케인이 여럿 추가되기 전 시대라 그런지 스트레이트 구간이 엄청나게 길게 뻗어있습니다. 80년대 말에는 저 스트레이트에서 400km/h를 돌파한 차종도 몇몇 있었는데, 요새는 시케인 구간 때문에 불가능한 얘기죠.



일본 자국차 리뷰로는 토요타 코로나, 프린스 스카이라인 리뷰 등을 볼 수 있었습니다. 프린스 스카이라인은 교외로 드라이브를 나가보자는 내용의 소재로 사용되었는데, 당시 일본도 전국적으론 도로가 포장이 많이 안되어있어서 그런지 거의 더트 랠리스테이지 수준으로 길이 험하네요..



일본인의 눈으로 바라본 60년대 초 당대 이탈리아 토리노의 풍경.


55년 전이나 지금이나 카그래픽 컨텐츠의 섬세함은 참 대단한 것 같습니다. 일본어 실력이 약해서 제대로 읽어보려면 시간이 너무 오래 걸리는게 안타까울 뿐.. 이런 식으로 카그래픽에 55년 전 잡지 복각판이 세트로 따라가는 구성이 차월호에도 계속될진 모르겠으나, 복각판이 따라붙는게 이번 한번 뿐이라면 소장용으로 구매할 가치도 충분하다고 생각됩니다. 국내 자동차 전문지 중에선 그나마 제일 오래된 것으로 알려진 자동차생활도 2014년 창간 30주년을 기념하여 1984년 당시 발간했던 내용을 부록으로 일부분씩 매월 복각 인쇄해 끼워넣었었는데, 그것도 최근에 생각나서 다시 구해보려니 영 구해지질 않아서 말이죠..;


덧글

  • virustotal 2017/05/20 00:48 # 답글

    그런데 일본은 입헌군주제인데 물론 우리도 구한말 어차가 있는데
    별로 좋아하진않지만
    어차... 궁금하긴 하는데
    이런책이라면

    뭐 신성불가침이라 함부러 못하나?

    특집이라면 그런 특수차 ..... 트황상께서 타고 다니는 비스트는 정말로 자주 나오지만 제원이 국가비밀인데

    아무튼 잘보고갑니다.

  • 아방가르드 2017/05/23 08:43 #

    국가원수들이 타는 차들도 매거진에서 간혹 다루는것같은데, 역시 상세 스펙이나 구조는 대외비에 부쳐져서 그런지 일반적인 정보밖에 볼 수 없더군요 ^^;
  • stratos 2017/05/20 01:45 # 삭제 답글

    이미존 재팬에 가니 4월호도 복각판이 있는듯합니다만 중고밖에없네요.아마존재팬 중고는 중고라도 보존상태가 좋지만 중고한권만 사기에는 직배송이 안되는게 흠이네요...뭐 하나 사면서 배대지를 써야하는...
  • 아방가르드 2017/05/23 08:45 #

    일본에서 살걸 배대지 거치는건 조금 돈아깝죠 ㅠ
    복각판이 매호 나오는 모양이군요.. 일단 일본어 리딩이 약하니 지금 갖고있는거 제대로 읽어보는데도 몇달 걸릴것같아서 전부 사모으기는 어려울 것 같습니다.
  • 사카키코지로 2017/05/20 05:31 # 답글

    제가 변태일 수도 있겠는데 자동차 다자인은 딱 이 시절이 좋았던 거 같아서 코로나도 나름 근사해보이네요. E타입이나 300SL은 두말하면 잔소리고...
  • 아방가르드 2017/05/23 08:48 #

    이 시절 차들만이 갖고있는 매력도 분명히 있지요~
    E타입이나 300SL같은 귀하고 비싼 스포츠카들의 매력은 두 말할 필요가 없지만, 미니나 피아트 500같은 소형차들의 미니멀리즘도 무척 좋아하고요
  • 까마귀 2017/05/20 08:50 # 답글

    자동차쪽도 그렇지만 카메라나 음식, 예술쪽에서 그동안 쌓아올린게 많아서 그런지 국내 잡지는 콘텐츠나 구성에서 비교가 안되더군요
  • 아방가르드 2017/05/23 08:48 #

    일본어 리딩만 좀 잘 된다면 여럿 사모을텐데.. 공부해야겠네요 ^^;
  • 세피아 2017/05/20 10:20 # 답글

    저런걸 보면 참 대단하긴 해요.
  • 아방가르드 2017/05/23 08:49 #

    우리나라도 자동차문화 역사가 길어짐에 따라 더 발전하게 되길 기대해봐야죠~
  • 뱀배빠도리 2017/05/21 13:40 # 삭제 답글

    일본 잡지를 처음 접한 것이 대략 45년전쯤이었는데, 당시는 우리나라 잡지가 더 형편없던 시절이라서 더 비교가 되더군요.
  • 아방가르드 2017/05/23 08:50 #

    우리나라 45년 전엔 자동차잡지라는 개념이 아예 없었을 것 같고..
    1995년의 자동차생활 표지만 봐도 자동차가 표지인 잡지인지 자동차잡지인지 분간이 안될 정도로 컨텐츠의 양과 질이 조금 부실하긴 하더군요 ㅠ
  • NightRaven 2017/05/31 22:09 # 삭제 답글

    한국판 모터 트랜드를 보면 한숨만 나오죠. 양은 점점 줄어들고, 시승차가 없다고 '차 없이 살아보기', '식도락 여행'이런 걸로 내용을 때우질 않나...
    지금은 번역판 기사로 때우는 모양입니다. 번역은 매 호마다 바뀌는지 호 별로 명칭이 바뀌네요. 난장판입니다.
    미더어윌 한국판 탑기어가 볼 만 했었는데(바이크와 슈퍼카의 시내 주행 대결이라던가, 골프 블루모션으로 급유 안하고 전국 돌아다니기 등등) 없어지니 볼 한국 잡지가 없네요.
댓글 입력 영역

애드센스 가로


이것저것

공지사항 겸 방명록 게시판 (링크)


『실시간 접속자 수』


『방명록』
Click Here

『Translate page into』
English l Japanese
contact to
carrera@hanmail.net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4 대표이글루

adsense

통계 위젯 (화이트)

1723093
10294
78745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