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글루스

아방가르드의 스튜디오

검색페이지 이동

사이드 메뉴

이글루스 블로그 정보

기아 니로 EV 전기차 시승기

앱으로 보기

본문 폰트 사이즈 조절

이글루스 블로그 컨텐츠



현대차가 2010년대 초반 일찍이 수소연료전지차에 집중하느라, 기아차는 일반판매용 전기차 판매에 보다 앞선 궤도를 달렸습니다. 실제로 현대차에서 본격적으로 소비자 시판용 전기차가 처음 나온 것이 2016년의 아이오닉 일렉트릭인데, 기아차는 2011년부터 레이EV를 일반 판매했으며(* i10 개조형의 현대 블루온은 공공기관 전용 판매만 했음), 2014년에는 쏘울 2세대(PS)를 기반으로 한 전기차를 판매하기도 했습니다. 실질적으로는 기아차의 전기차 판매 경험이 더욱 빠른 것이었죠.

제가 2013년 레이 EV로 처음 전기차를 접했던 때만 해도 겨울에 완충 후 100km도 못 가는 수준의 불안한 물건이었고, 당시엔 우리나라에 닛산 구형 리프 수준의 전기차가 나오기라도 할까?라는 회의적인 입장이었습니다. 하지만 장거리 주행도 충분히 커버 가능하며 내연기관차 이상의 상품성과 성능을 선사하는 세계적인 수준의 전기차로 탈바꿈하는 데에 불과 10년도 채 걸리지 않았습니다. 2020년대 최신 차들에 비해 모니터 화면이 작다거나, 내장재가 좀 아쉽다거나 하는 등 데뷔 연차에 기인한 아쉬움은 몇가지 있지만, 동 시스템을 사용하는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3총사(코나, 니로, 쏘울) 중 2열 탑승자 편의장비가 가장 훌륭해서 시장에서도 패밀리카 용도의 전기차로 여전히 각광받고 있습니다. 니로는 하이브리드 및 전기차 모두 세계구급으로 판매 실적이 뛰어난 기아차의 효자 모델이기에, 언젠가 등장할 후속모델에서도 더욱 적극적인 발전을 기대해봅니다.

장점 : 실구매가 4천만원 내외 전기차 중 가장 뛰어난 수준의 성능 및 공간감, 제원보다 훨씬 훌륭한 실 전비효율, 운전 편의를 돕는 ADAS 기술, 두루 넓은 실내 및 트렁크 공간, 2열 승차자용 편의옵션 완비

단점 : 조수석만 차별하는 이상한 시트 구성, 데뷔 연차상 아쉬움이 느껴지는 디자인, 실내 마감재 품질 및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충전포트 연결구 주변의 디자인적 일체감 부족

본 후기 글은 기아자동차 시승이벤트 응모를 통해 제공받은 시승차를 소재로 작성되었으며,
원고료 등의 대가 일절 없었습니다. 운행간에 소요된 모든 비용은 자비부담 했습니다.

풀 버전은 네이버 블로그를 통해 확인해보세요

https://blog.naver.com/avantgarde3/222119180272

감사합니다.



포스트 공유하기

썸네일
아방가르드님의 글 구독하기
덧글 5 관련글(트랙백) 0
신고
맨 위로
앱으로 보기 배너 닫기

공유하기

주소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할수있습니다.

http://avantgarde.egloos.com/m/4189531
닫기

팝업

모바일기기에서만 이용이 가능합니다.
운영체제가 안드로이드, ios인
모바일 기기에서 이용해주세요.

덧글 삭제

정말 삭제하시겠습니까?

비밀번호 확인

게시글 신고하기

밸리 운영정책에 맞지 않는 글은 고객센터로
보내주세요.

신고사유


신고사유와 맞지 않을 경우 처리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저작권 위반/명예훼손 등은 고객센터를 통해 권리침해
신고해주세요.
고객센터 바로가기